close

‘전설의 마녀’ 한지혜·하석진 달콤 키스, 마녀 4인방 해피엔딩 [종합]



[OSEN=표재민 기자] ‘전설의 마녀’ 4인방이 모두 성공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웃었다. 복수의 대상이었던 신화그룹의 마 씨 집안은 몰락했고, 특히 한지혜는 연인 하석진과 행복한 미래를 기약했다.

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전설의 마녀’ 마지막회는 그동안 문수인(한지혜 분)을 괴롭혔던 신화그룹이 몰락한 가운데, 신화그룹 장녀인 문주란(변정수 분)이 체포되면서 철저한 권선징악 결말이 그려졌다.

수인이 이끄는 마법의 제과는 빵을 베낀 신화 제과를 언론에 고발했다. 신화그룹은 이 일을 계기로 타격을 입었고 마 씨 집안은 신화그룹 경영에서 배제됐다. 주란 역시 수인의 푸드트럭을 훔치고 파손한 혐의로 체포됐다. 주란은 감옥에 갔다. 철저한 몰락이었다. 기업을 빼앗고 사람을 죽였으면서도 다른 사람에게 죄를 뒤집어씌운 신화그룹 회장 마태산(박근형 분) 역시 감옥에서 그동안의 죄를 반성해야 했다. 태산은 차앵란(전인화 분)에게 진심을 다해 사과했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수인과 그의 복수를 도운 4인방은 승승장구했다. 이들이 이끄는 마법의 제과는 장사가 잘 됐다. 수인은 자신처럼 감옥살이를 하는 이들의 희망이 되기로 했다. 수감자들을 대상으로 제빵 교육을 했다.

수인을 사랑했지만 잠시 파리 유학을 떠나며 수인을 배려한 남우석(하석진 분)은 한국으로 돌아왔다. 우석은 제주도 여행을 떠난 수인 곁에 깜짝 나타났다. 바로 심복녀(고두심 분)와 박이문(박인환 분)과 황혼 사랑을 이루는 결혼식을 찾은 것. 마녀 4인방은 그렇게 성공과 사랑을 모두 이뤘다. 무엇보다도 수인과 우석은 돌고 돌아 웃음을 찾았다. 두 사람은 보고 싶었다며 재회 키스를 나누며 사랑을 확인했다.   

한편 ‘전설의 마녀’는 저마다 억울하고 아픈 사연을 갖고 교도소에 수감된 네 여자가 공공의 적인 신화그룹을 상대로 유쾌 상쾌 통쾌한 설욕을 하는 이야기다. ‘전설의 마녀’ 후속으로는 김성령, 이종혁, 윤박, 이성경 등이 출연하는 ‘여왕의 꽃’이 오는 1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이 드라마는 야망으로 가득 차 아이까지 버리고 신분 세탁에 성공해 살고 있는 여인과 그가 버린 딸이 재회해 벌어지는 일을 담는다.

jmpyo@osen.co.kr

<사진> ‘전설의 마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