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검은사제들’, 김윤석·강동원 캐스팅 완료..크랭크인




[OSEN=김경주 기자] 배우 김윤석과 강동원이 함께하는 영화 ‘검은 사제들’이 크랭크인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 측은 9일, “김윤석과 강동원의 캐스팅을 완료, 지난 5일 대구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뛰어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장재현 감독의 첫 장편영화로 김윤석과 강동원이 ‘전우치’ 이후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윤석은 극 중 의심과 반대 속 의식을 주도하는 김신부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소녀를 구하기 위해 위험한 선택을 하는 김신부로 분해 새롭고 강렬한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신부를 돕는 최부제 역은 강동원이 맡았다. 김신부와 함께 의식을 준비해나가며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최부제 역의 강동원은 기존의 세련되고 도시적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김윤석은 “신부님의 로만칼라가 아직은 낯설다.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복장인 것 같다. 강동원이라는 배우가 신부복을 입었을 때 얼마나 멋있을지도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으며 강동원은 “오랜 시간 준비해온 작품이기에 첫 촬영이 기분이 좋다. 감독님과 스태프들 모두 호흡이 잘 맞아서 앞으로도 촬영이 즐거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검은 사제들’은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trio88@osen.co.kr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