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풍들소’ 유준상, 이준 깔고 앉아 분노의 주먹질..왜?




[OSEN=권지영 기자]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이 이준을 깔고 앉아 분노의 주먹을 날렸다.

24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법률시장의 최강자 한정호(유준상 분)가 아들 인상(이준 분)에게 분노의 스매싱을 날리는 모습이 담겼다.

아버지 정호는 인상의 목을 휘감고 머리를 쥐어박거나, 아예 깔고 앉아 주먹을 날리고 있다. 대한민국 최고의 법무법인 대표이자 이 시대 최고의 지성이라 자부하는 정호가 법보다 주먹을 앞세우게 된 이유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23일 9회 방송에서는 봄(고아성 분)과 인상의 아들 진영의 백일 세레머니가 가풍에 따라 성대하게 거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상상을 초월하는 백일 이벤트로는 타임캡슐에 조부모의 신탁증서를 넣고 밀봉하고, 진영이의 이름으로 공익재단, 예술재단에 기부증서를 전달하는 행사가 진행됐다.

또, 가족의 이름이 새겨진 음악당 발코니석에 진영이의 이름을 새기기도 했다. 하지만, 봄이의 이름만 빠져 아직 봄이를 가족으로 인정하고 있지 않음을 보여줬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jykwon@osen.co.kr
<사진>‘풍문으로 들었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