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은숙 신작 ‘태양의 후예’, 송혜교·송중기 조합 어떨까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새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송혜교 송중기 카드로 역대급 캐스팅을 자랑하고 있다. 김은숙 작가의 신작은 안방극장에 인기 돌풍을 불러올 수 있을까.

공동제작사 NEW는 2일 오전 배우 송중기, 송혜교, 진구, 김지원이 ‘태양의 후예’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태양의 후예'는 5월 26일 전역하는 송중기의 첫 작품이자, 송혜교가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이후 2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작품이 됐다.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낼 휴먼 멜로. 이들은 각각 엘리트 코스를 밟은 특전사 소속 해외 파병팀장 유시진과 매력적인 의사 강모연 역할을 소화한다. 사랑으로 기적을 이뤄내는 이들의 힐링 로맨스는 송중기와 송혜교의 만남으로 이미 높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톱스타의 만남은 이미 이 드라마를 향한 대중의 기대를 한껏 부풀리고 있다.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를 통해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사랑받은 두 배우는 김은숙 작가 특유의 감각적인 대사와 극단적으로 로맨틱한 상황을 어떻게 연기해낼지, 이들의 케미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김은숙 작가는 시청률 20%대를 돌파하며 종영한 전작 ‘상속자들’의 초반 부진의 이유인 드라마 ‘비밀’의 연출자 이응복PD와 의기투합하면서,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태양의 후예’는 국경을 넘나드는 로케이션의 스케일이 더해질 예정. 이응복 PD의 감각적인 연출에 녹아들 김은숙 작가와 김원석 작가의 합이 또 한 번 시청자를 홀릭시킬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또한 진구는 유시진(송중기 분)과 같은 부대 특전사 소속 부사관 서대영 역을 맡아 파병부대 군의관인 윤명주(김지원 분)와의 특별한 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올 하반기 KBS 방영 예정이다.

jykwon@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