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풍문' 권력 맛 안 공승연, 트러블메이커 되나



[OSEN=김윤지 기자] '풍문으로 들었소' 공승연이 트러블메이커로 등극할까.


6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13회에서는 봄(고아성)이 시부모 정호(유준상)와 연희(유호정)의 마음을 제대로 휘어잡은 가운데 그의 언니 누리(공승연)가 경거망동한 행동을 했다.


이날 진애(윤복인)은 조금씩 변해가는 누리에 당황했다. 사돈의 호의에 힘입어 케이블채널 아나운서가 된 누리는 아침마다 콜택시를 타고, 명품 구두를 즐겨 신었다. 게다가 가족들에게 거짓말을 하고 새벽에 귀가까지 했다. 달라진 누리의 태도에 진애는 적잖이 실망했다.


실은 누리가 상류층 자제들과의 위험한 만남에 응했던 것. 누리는 그 자리에서 정호와의 친분을 은근슬쩍 드러내는 실수까지 범했다. 하룻밤 장난이었지만, 누리는 "일이든 사람이든 확실한 쪽을 잡아야지"라는 마음이었다. 그런 누리를 민주영(장소연)과 서철식(전석찬)은 위태롭게 지켜봤다.



소문은 빨랐다. 누리의 회사 선배는 누리에게 "조심해라. 한방에 간다"고 충고했지만, 상황을 눈치채지 못했다. 그 사이 영라(백지연)는 연희를 놀리듯 진실을 전했고, 연희는 난감해 했다. 영라는 "이민을 보내라"는 이비서(서정연)의 충고에 솔깃해 했다. 그럼에도 누리는 또 다시 모임에 나가기 위해 늦은밤 외출했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꼬집는 블랙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jay@osen.co.kr
<사진> '풍문으로 들었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