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문근영, '재벌의 딸' 정중히 고사...출연 불발



[OSEN=권지영 기자] 배우 문근영의 '재벌의 딸' 출연이 불발됐다.

문근영은 SBS 새 월화드라마 '재벌의 딸' 출연 제안을 받고 고심했지만, 최근 출연을 정중히 고사했다.

'재벌의 딸'은 자신이 재벌의 딸이 아니어도 사랑해줄 남자를 찾는 여자와 사랑이란 지배계층이 피지배계층을 지배하기 위한 정서적 당근이라고 생각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제국의아이들 멤버 박형식이 극중 백화점 본부장 유창수 역할을 맡는다.

'재벌의 딸'은 '따뜻한 말 한마디'의 최영훈 감독과 하명희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풍문으로 들었소' 후속으로 오는 6월 방송될 예정이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