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동민은 왜 유재석의 만류에도 자진하차 했나



[OSEN=황미현 기자] 유재석도 장동민의 자진 하차를 막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논란으로 인해 식스맨 후보에서 불미스럽게 하차하게 된 것에 대한 만류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장동민은 자진하차에 대한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

장동민은 14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식스맨 후보 자진 하차 의사를 전달했다. 지난 주말 자신이 했던 발언으로 뒤늦은 논란이 된 것에 대한 처사였다. 국민 예능 프로그램의 새 멤버가 되는 길은 생각보다 더 험난했다.

이에 유재석은 장동민의 이같은 결정을 만류했다. 그럼에도 대중의 성난 민심에 식스맨 후보에서 내려오기로 마음 먹었다. 자신으로 인해 제작진에 폐를 끼치기 싫다는 이유였다.

이날 한 방송 관계자는 "장동민은 애초부터 식스맨 고정에 대한 생각이 크지 않았다. 방송을 위해서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다른 후보자들은 물론 제작진이 입을 피해에 굉장히 미안해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이러한 논란이 불거진 이후 자신이 진행 중인 라디오에서 거듭 사과의 말을 전하며 안절부절하지 못했다. 그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나 때문에 불쾌감을 느꼈을 모든 분들에게 사죄한다"며 계속해서 사과의 말을 건넨 바 있다. 장동민은 결국 프로그램에 누가 되지 않고자 자진 하차를 결정했다.

한편 장동민은 앞서 이날 오전 소속사를 통해 ‘무한도전’ 제 6의 멤버를 뽑는 식스맨 특집에서 빠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제 바람과 욕심이 ‘무한도전’과 ‘무한도전’을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누를 끼치지 않도록 미약하나마 후보 사퇴를 통해 제 잘못에 대한 뉘우치는 마음을 전하려 합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제작진은 장동민의 하차 의사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goodhm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