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차승원, 왕위에 올랐다..신은정 옥새 양도





[OSEN=이지영 기자] 차승원이 신은정에게 자식들의 안위를 빌미로 자신을 도와달라고 설득했다.


14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선조(박영규)가 죽은 후 권력싸움에 휘말린 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목대비(신은정)는 자신의 지지자인 선조가 죽자, 아이들의 안위가 걱정된다.


임해(최정환)는 인목의 아들 영창(전진서)을 죽이기 위해 자객을 보내고, 이를 안 광해(차승원)는 임해에게 분노한다. 이후 광해는 인목을 찾아가 "피바람을 불게 하고 쉽지 않다. 중전이 바라는 것이 뭔지 안다. 자식들의 안위가 아니냐. 나도 아이들의 안위를 바란다. 피 없니 내가 와위에 오를 수 있게 도와달라"고 설득했다.


인목은 다음날 광해군을 인정하고, 옥새를 넘겼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bonbon@osen.co.kr


<사진> '화정'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