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앵그리맘' 김희선, 지현우·지수에 정체 들켰다..'새국면'



[OSEN=황미현 기자] 김희선이 지현우와 지수에게 정체를 들키고 말았다.

16일 오후 10시 방송된 MBC '앵그리맘'에는 조강자(김희선 분)가 박노아(지현우 분)와 고복동(지수 분)에게 정체를 들키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강자는 자신을 위해 다친 복동을 위해 집에 들어섰다. 복동이 많이 다친 모습을 본 강자는 "당장 병원에 가자"고 말했고, 이에 복동은 "형님이 올 수도 있으니 얼른 나가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내 강자의 뒤로 안동칠(김희원 분)과 박노아가 차례로 등장했고, 강자와 동칠은 높은 긴장감 속에서 대립했다. 동칠은 "내 동생한테서 떨어져"라고 말했고, 강자는 "어떤 동생. 네가 죽인 범이?아니면 여기 복동이?"라고 말했다.

이에 동칠은 "연설 다 끝났냐 조강자"라며 복동과 노아 앞에서 강자의 정체를 드러냈다. 이에 노아는 강자에게 "너가 조강자였냐"고 말하며 새국면이 왔음을 암시했다.

한편 '앵그리맘'은 한때 '날라리'였던 젊은 엄마가 다시 고등학생이 돼 한국 교육의 문제점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헤쳐나가는 통쾌활극이다.

goodhmh@osen.co.kr
<사진> 앵그리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