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썸남썸녀’, ‘룸메이트’ 빈자리 채운다..火심야 유력



[OSEN=표재민 기자] SBS 새 예능프로그램 ‘썸남썸녀’가 종영한 ‘룸메이트’의 빈자리를 채울 예정이다.

21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썸남썸녀’는 ‘룸메이트’ 종영으로 빈자리가 생긴 화요일 오후 11시대를 책임지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대해 SBS 관계자는 이날 OSEN에 “현재 논의 중이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라고 밝혔다. '썸남썸녀'는 싱글 스타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연애와 결혼에 대해 고민을 하는 구성. 설날 특집 방송 당시 호평을 받았다. 설날 특집 때 출연했던 김지훈·선우선·김정난, 심형탁, 채정안·채연은 그대로 출연한다. 심형탁은 강균성·서인영과 인연을 맺을 예정이고, 채연·채정안은 윤소이와 함께 시간을 보낸다.

SBS는 또 다른 편성 변경을 준비 중. 토요일 오후 9시대에 방송됐던 ‘아빠를 부탁해’는 일요일 오후 5시대로 이동할 예정이다. ‘K팝스타4’ 종영으로 빈자리가 생긴 ‘일요일이 좋다’ 1부 자리다.

정규 편성이 확정됐던 유재석, 김구라의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는 ‘아빠를 부탁해’ 방송시간대였던 토요일 오후 9시대를 책임질 예정이다.

jmpyo@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