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빅뱅, 두 번째 뮤비 극비 촬영..1일 발표 신곡 2개?





[OSEN=손남원 기자] 빅뱅이 최근 서울 모처 세트장에서 극비로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1일 컴백을 공식 발표한 빅뱅은 이미 미국에서 촬영한 신곡 뮤비의 트레일러까지 소속사 YG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상황이다. 따라서 깜짝쇼에 능한 YG의 방식을 감안했을 때 이번 컴백에서 빅뱅의 신곡이 두 곡일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복수의 뮤비 관계자에 따르면 빅뱅은 이번 주초 3일 동안에 걸쳐 서울 인근의 한 세트장에서 대형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 이미 트레일러가 공개된 빅뱅의 월드투어 ‘MADE’ 트레일러 영상과는 전혀 별개의 작품이다. 메이드 트레일러는 공개 사흘 만에 200만 조회수를 돌파하며 빅뱅 컴백과 월드투어에 대한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기대감을 입증시킨 바 있다.

이번 뮤비 촬영은 '판타스틱 베이비' '내가 제일 잘나가' 등을 연출했던 서현승 감독이 맡았다는 게 목격자들의 진술이다. 당초 YG 측이 밝힌 컴백 신곡 뮤비의 미국 촬영 감독은 지드래곤의 솔로 '삐딱하게' 뮤비를 찍은 한사민 감독이었다. 따라서 철저한 보안 속에 진행된 이번 뮤비 촬영이 미국 촬영 뮤비의 보강을 위한 것일 가능성은 전무하다.

기존에 공개된 영상에서는 말끔한 검은색 슈트에 선글라스를 쓴 빅뱅 멤버들이 등장, 빈티지카를 타고 질주하는 모습과 총격, 추격전 장면들이 이어지는 등 마치 화려한 영화 같은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지드래곤이 직접 작사, 쿠시와 서원진이 작곡에 참여한 트레일러 배경음악은 박진감 넘치는 영상과 함께 팽팽한 김장감을 선사했다.

미국에서 4일 동안 올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이번 트레일러 영상에는 헐리우드 내 스튜디오, 캘리포니아 랜캐스터에 위치한 사막, L.A 다운타운, 유명 건축가 ‘존 로트너’가 건축한 버버리힐즈 골드스타인 레지던스 등의 핫플레이스도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빅뱅은 오는 25일, 26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월드투어 서울 콘서트에서 신곡을 최초 공개한다. 2016년까지 이어지는 이번 빅뱅 ‘MADE’ 월드투어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약 15개국, 70회의 공연을 통해 전세계 약 140만명의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mcgwire@osen.co.kr
<사진> YG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