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XID 측, "韓美 체감 달랐다..인종차별은 유감"(종합)



[OSEN=최나영 기자] 걸그룹 EXID가 미국 매체의 영상으로 소개된 것에 대해 "소개 자체는 환영이지만 인종차별은 유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현재 한국에 있는 EXID 측 관계자는 4일 OSEN에 "영상은 공개된 이후 바로 봤다. 논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래도 EXID를 알아보고 소개해준 것으로 감사한 일"이라면서 "기분 나쁜 것은 없다"고 부정적 이슈를 만들 필요가 굳이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국 현지에 있는 관계자는 "어쨌거나 인종차별성 행위는 유감"이라며 현지 언론의 문제점을 지적, 한국과는 다소 다른 온도차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미국 연예매체 TMZ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EXID와의 짧은 인터뷰를 공개했다. 영상 속 미국 LA 공항에 도착한 EXID 멤버 정화는 “아임 소 해피(I’m so happy)”라고 소감을 전했고, TMZ 측은 그의 억양을 조롱해 인종차별 논란을 낳았다.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앰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조용히 있으려고 했지만 안 되겠다. TMZ 측의 잘못이다. 모든 미국인들이 당신들의 무례하고 유치한 행동에 부끄러워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EXID 측은 “신경 써 준 앰버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EXID는 지난달 30일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13회 코리아타임즈 뮤직 페스티벌(The 13th Korea Times Music Festival Hollywood Bowl 2015)' 참석 차 출국했다. EXID는 오는 5일 귀국 예정이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