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쓰와이프' 송승헌, 애처가 변신.."이미지 깨보고 싶었다"





[OSEN=이혜린 기자] 배우 송승헌이 신작 '미쓰와이프'에서 아내 밖에 모르는 애처가로 변신할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주로 남성적이고 진지한 연기를 선보여온 그는 이 영화에서 오로지 아내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이자 성실한 구청 공무원으로 백점 만점의 자상한 남편이자 아빠 성환 역을 연기한다.


그러나 극중 그는 어느 날부터 갑자기 스킨십은 커녕 접근조차 못하게 하고, 잘생긴 외모조차 싫다는 아내의 수상한 변화로 인해 그 누구보다 당황하며 고민에 빠진다.


게다가 평소 안 하던 행동에 돌발 사고까지 치는 아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 순간 아내를 믿어주고 끝없이 애정을 드러내며 여심을 자극할 전망이다.


송승헌은 “기존에 갖고 있던 이미지를 깨보고 싶었다. 지금까지 연기하면서 이렇게 생활과 밀접하고 코믹한 캐릭터를 해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미쓰 와이프'를 통해 이전에 보지 못했던 모습들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와 자신감을 전했다.


엄정화는 “스스로 이미지를 바꾸고 싶어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굉장히 멋져 보였다. 촬영 때 많은 고민을 해왔고 의외의 장면에서 우리를 웃게 하고 즐겁게 해줬던 것 같다. 신의 한 수 캐스팅이랄까?”라고 말했다.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엄정화 분)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 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유쾌한 인생반전 코미디다.

오는 7월 개봉.

ri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