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파랑새의 집’ 이준혁♥엄현경, 경수진 울고 시청자 웃었다



[OSEN=권지영 기자] 속내를 알 수 없던 이준혁이 드디어 움직였다. 이준혁은 엄현경에게 마음을 고백했고, 이준혁을 짝사랑하던 엄현경도 드디어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이들은 서로를 따뜻하게 포옹하며 핑크빛 러브라인을 그려나갔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에서는 지완(이준혁 분)과 미진(엄현경 분), 영주(경수진 분)의 삼각 러브라인이 그려졌다. 지완과 미진은 대구에 출장을 왔는데, 이들의 사이를 견제하기 위해 영주 또한 대구에 따라와 취재를 하면서 이들은 엇갈린 러브라인으로 관심을 끌었다.  

이날 지완은 공원에서 미진을 기다렸다. 지완은 미진에게 전화를 걸려다가 머뭇거리기를 여러 번. 이 모습을 본 미진이 먼저 말을 꺼냈다. 미진은 “전화하지 그러냐. 안 하면 상대방이 기다리는 지완 씨의 마음을 모르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지완은 “기다리면 된다. 기다리면 언젠가는 알게 된다”고 답했고, 미진은 “상대방이 끝까지 모르면 지완 씨는 시작도 안 하고 끝내버릴 거냐”고 다시 물었다. 지완은 “마음이 닿으면 알거다. 그러다보면 이렇게 만나기도 할 거다”라고 말해 이들의 러브라인 시작을 알렸다.

또한 이들은 1년 뒤 편지가 배달되는 우체통을 찾아가 편지를 썼다. 지완은  “나 미진 씨 좋아한다. 1년 뒤에도 같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그를 안아 미진을 행복하게 했다. 이들이 드디어 쌍방향 러브라인을 형성하자, 시청자들도 이들을 응원한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그동안 미진의 애정공세는 대범하게 그려져 왔는데 지완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아 미진은 물론 시청자마저 답답하게 했던 것.

미진은 앞서 통화가 갑자기 안 되는 지완을 걱정해 땀을 뻘뻘 흘리며 달려오거나, 지완에게 받은 선물을 미끼로 그를 갑자기 불러내고, 심야 데이트를 통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형편없는 요리 실력에도 지완을 위한 쿠키를 만들어 그에게 선물하며 지완에게 마음을 전달하는 등, 회사에서는 카리스마 넘치지만 볼수록 귀여운 구석이 가득해 시청자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이날 지완을 짝사랑하는 영주는 그를 향한 마음을 접어야 했다. 영주는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고백하지도 못한 채, 지완의 행복한 표정을 보고 돌아선 것. 영주는 서울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소리 죽여 오열하는 모습으로 애잔함을 안겼다. 영주와 지완, 미진의 삼각 러브라인에서는 먼저 사랑을 쟁취한 미진의 미소가 그려지고 있지만 영주에게 기회가 아주 없지는 않은 상황이다. 은수(채수빈 분), 현도(이상엽 분) 등이 영주를 응원하고 도와주겠다고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 이들이 더욱 팽팽한 러브라인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파랑새의 집’은 시련을 극복해 나가는 청춘들의 성장과 혈연을 뛰어넘는 가족의 확장을 담아낸 드라마다. 

jykwon@osen.co.kr
<사진>'파랑새의 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