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이연희, 서강준 덕에 살았다..차승원 '정체의심'





[OSEN=이지영 기자] 이연희가 서강준 때문에 목숨을 구했다.


19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화기도감에 있다가 수상한 자로 몰려 잡힌 정명(이연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명은 홍주원(서강준)과 아는 사이라고 말하지만, 대신들은 믿어주지 않는다.


이첨(정웅인)은 정체를 밝히라고 몰아세우다 주먹질까지 한다. 정명은 그의 폭력에도 굴하지 않고 이첨을 향해 비웃고, 이를 보던 광해(차승원)는 정명에게 "니 정체가 뭐냐"고 되묻는다.


그때 주원이 나타나 자신이 왜국에서 데려온 기술자라 하고, 광해는 처음에는 당장 내치라고 하지만 주원이 보여준 정명의 기술에 주원을 믿기로 한다.


이후 광해는 정명이 어디선가 낯이 있다고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bonbon@osen.co.kr


<사진> '화정'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