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공승연,'여보 내가 1등 했어'



[OSEN=목동, 이대선 기자] 21일 오후 서울 목동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4회말 배우 공승연이 맥주 빨리마시기대회에서 1등을 한 후 환호하고 있다.

넥센은 우완 사이드암 한현희(22)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올 시즌은 9경기에 나와 5승2패 평균자책점 5.69를 기록하고 있다. 한현희는 밴 헤켄과 피가로(삼성)가 전날 오른 다승 공동 선두(6승) 그룹에 다시 손을 내민다.

팀은 LG전 6연승에 도전한다. 1~3일 잠실에서 시리즈 스윕은 거둔 넥센은 이번 시리즈에서도 미리 2승을 점해놨다. 한현희가 호투하고 타선이 터진다면 2연속 시리즈 스윕도 가능하다.

이에 맞서는 LG는 사이드암 우규민(30)을 선발로 내세웠다. 한현희와 사이드암 맞대결에서 팀의 연패 탈출을 이끌어야 한다. 우규민은 부상으로 시즌을 늦게 시작했으나 14일 잠실 NC전에서 5⅓이닝 무실점으로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지난해 넥센전 성적도 2승1패 평균자책점 3.13으로 좋다./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