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냄보소' 남궁민, 진짜 목적은 박유천이었다..신세경 오열



[OSEN=선미경 기자] '냄보소' 남궁민의 진짜 목적은 박유천이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오충환) 마지막 회에서는 권재희(남궁민 분)가 오초림(신세경 분)을 납치해 최무각(박유천 분)을 자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권재희는 결혼식 장에서 초림을 납치했고, 무각은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초림은 무각에게 힌트를 주기 위해 현장에 결혼 반지를 놓고 권재희에게 끌려갔다. 기억이 돌아온 초림은 권재희에게 부모님을 죽인 이유가 무엇인지 물으며 도발하기도 했다.

권재희는 누가 죽고 사는지 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각에게 전화를 걸어 그를 도발했다. 신혼집에 경찰없이 홀로 가길 원했고, 초림이 아닌 무각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권재희는 무각을 죽이기 위해 폭탄까지 설치하려는 계획이었다. 초림은 권재희로부터 직접 계획을 듣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무각이 권재희로부터 초림을 무사히 구해내고 해피엔딩을 맞을지, 권재희가 죄값을 치르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냄새를 보는 소녀'는 3년 전 바코드 살인사건으로 여동생을 잃은 무감각적인 한 남자와 같은 사고를 당하고 기적적으로 살아났지만 이전의 기억을 모두 잃은 초감각 소유자인 한 여자의 이야기다.

seon@osen.co.kr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