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방 ‘가면’, 도플갱어 미스터리의 시작 ‘심상치 않다’ [종합]





[OSEN=김사라 기자] ‘가면’이 지금까지 없던 독특한 미스터리를 선보였다. 도플갱어 수애, 그리고 그와 엮인 주지훈의 삼각(?)관계, 그리고 이를 넘어선 음모와 미스터리가 시작부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27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에는 두 사람의 역할을 극과 극으로 연기하는 수애의 배경 설정이 빠르게 설명됐다. 하지만 이것 만으로는 설명되지 않는 꼬이고 얽힌 음모와 앞으로 풀어야 할 미스터리가 소개돼 궁금증을 자극했다. 심상치 않은 드라마의 시작이다.

초반부터 미스터리 분위기가 물씬 났다. 첫 장면에서 차를 몰던 변지숙(수애 분)는 길에서 노루를 피하려다 산 속으로 돌진했고, 차는 절벽을 향해 내달렸다. 지숙의 손에는 수갑이 채워져 있었고, 꼼짝 못하는 그의 앞에 핸드폰이 울렸다.

핸드폰 속 의문의 사내는 “살려달라”는 지숙의 말에 “알고 있다”며 의문의 조건을 걸었다. 그는 “당신이 죽어야 한다. 당신이 죽어야만 조건이 성립할 수 있다. 죽는 게 꼭 나쁜 게 아니다”라고 묘한 말을 했다. 고뇌하던 지숙은 결국 “그래야 모두가 행복하다면 그렇게 하자”고 받아 들였지만, 오열을 멈추지 못했다. 차는 절벽 아래로 추락했고, 지숙의 장례식이 이어졌다.

이후 드라마는 모든 일이 일어나기 전 상황으로 되돌렸다. 먼저 모습을 드러낸 서은하(수애 분)는 지숙과 똑 같은 얼굴을 가졌지만, 전혀 다른 배경과 성격을 가진 인물이었다. 은하는 최민우(주지훈 분)와 계약 결혼을 준비 중. 은하와 민우의 결혼에 사랑이란 없었다. 두 사람은 서로 감정 없는 사이임을 확인하며 계약 조건을 내걸었다. 서로를 “진심으로 불쌍하다”고 냉소적으로 말하는 둘의 모습이 차갑다 못해 살벌했다.

반면 지숙은 지극히 평범한 여성이었다. 백화점 판매원인 그는 상사에게 혼나고, 식당에서 동료들과 밥을 먹으며 엉뚱한 상상을 했다. 하지만 지숙이 조금 더 안타까워 보였던 것은 그의 주변 상황. 지숙은 아버지의 빚 때문에 독촉에 시달렸고, 동창회에서는 친구들에게 굴욕을 당했다. 혼자 포장마차에서 술을 먹던 그 옆을 지켜줄 사람도 없었다.

그리고 지숙과 은하는 우연히 백화점에서 만났다. 은하는 앞서 ‘도플갱어는 먼저 본 사람이 죽는다’는 잡지의 한 문구를 봤던 터. 서로를 바라 보는 둘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다. 하지만 둘은 곧 자신들의 일상으로 돌아갔다.

드라마 마지막 장면에는 민우와의 결혼식 중 갑자기 수영장에 빠진 채로 눈을 감고 있는 은하의 모습이 전파를 타 스릴을 안기기도 했다. 혼란의 연속이다.

이날 민우 역시 독특한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우연히 은하와 지숙을 모두 만난 그는 은하 앞에서는 차갑게 행동했지만 지숙 앞에서는 의도치 않게 당황한 모습을 자주 보여 코믹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민우는 약간의 정신병을 앓고 있는 듯 보이기도 했다. 주위 시선을 과하게 신경 썼고, 물 속에서 환각을 보기도 했다. 평범하지 않은 새로운 인물이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이날 민석훈(연정훈 분)과 최미연(유인영 분) 역시 권력과 음모 속의 부부로 그려져 앞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시작부터 미스터리한 ‘가면’이 안방극장을 단 번에 사로잡았다.

한편 ‘가면’은 자신을 숨긴 채 가면을 쓰고 다른 사람으로 살아가는 여자와 그 여자를 지고지순하게 지켜주는 남자가 진정한 인생 가치를 깨닫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경쟁과 암투, 음모와 복수, 미스터리를 녹여낸 격정멜로드라마다.

sara326@osen.co.kr

<사진> ‘가면’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