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칸토, 서인영의 남자로 낙점..피처링 지원사격



[OSEN=선미경 기자] 래퍼 칸토가 서인영의 남자로 낙점됐다.

1일 서인영의 소속사 플레이톤측에 따르면 칸토가 서인영의 신곡 피처링은 물론, 모든 활동 무대를 함께 할 예정이다.

서인영은 2년 전 케이블채널 엠넷 ‘쇼미더머니2’에 출전한 칸토를 도와 자신의 곡 ‘신데렐라’를 힙합 버전으로 부른 바 있으며, 그후 칸토는 '변해가', '눈보다 먼저' 등 앨범을 발표하며 힙합 대세로 떠올랐다.

서인영의 소속사측의 한 관계자는 "칸토는 피처링 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 출연, 방송활동 등 서인영의 앨범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사격에 나선다"며 "서인영이 칸토에게 피처링을 제안했고, 칸토는 자신의 무대를 멋지게 만들어 준 서인영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기꺼이 참여의사를 밝혀왔다"라고 밝혔다.

서인영은 오는 9일 서울 압구정 예홀에서 쇼케이스를 갖고 본격적인 가수 활동에 나선다.

seon@osen.co.kr

<사진>플레이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