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검사' 김선아, 복면 쓴 주상욱과 실랑이 중 깜짝뽀뽀





[OSEN=이지영 기자] 김선아와 주상욱이 키스를 했다.


4일 방송된 KBS '복면검사'에서는 깜짝 키스를 하는 대철(주상욱)과 민희(김선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희는 상택(전광렬)의 부하들과 총싸움을 벌이고, 그 과정에서 성호(홍석천)가 어깨에 부상을 당한다. 이후 복면을 한 대철이 나타나지만 도움은 되지 못한다.


두 사람은 성호가 입원한 병원에서 대화를 나누고, 민희는 복면을 한 대철의 가면을 벗기며 "그나저나 넌 누구냐"고 말한다. 두 사람은 가면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고 결국 같이 넘어진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은 입이 맞춰지고 깜짝 놀란다.


그 순간 청소하는 아줌마가 나타나 "병원에서 지금 뭐하는 짓이냐"고 말해 두 사람을 무안하게 만들었다.


'복면검사'는 검사라는 신분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일을 주먹으로 해결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다.


bonbon@osen.co.kr


<사진> '복면검사'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