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차승원, 안내상 계략에 말려들었나..신은정 ‘위기’





[OSEN=김사라 기자] ‘화정’ 차승원이 안내상의 계략에 놀아나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정’ 17회에는 인목대비(신은정 분)가 역모를 꾸몄다는 내용을 조작하는 허균(안내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허균은 이를 통해 광해군(차승원 분)에 칼을 겨눈 것. 두 사람 모두를 처리하는 방법이었다.

인목이 역모를 꾸몄다는 내용을 전달 받은 광해군은 크게 분노했다. 하지만 그는 조금 망설이며, “왕실 종친들이 다 모인 자리에서 대비에 대한 처결을 정하겠다. 이 정도면 과인이 폐륜아라는 비난은 피해갈 수 있겠나”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허균은 “주상이 진실이든 아니든 이 기회를 날릴 리가 없다”며, “덥썩 물지 않았냐”고 통쾌해 했다. 그는 “어차피 대비가 죽거나 말거나는 내 알바가 아니다”라며, “광해가 나서서 대비를 죽이게 한 뒤 이 역모가 조작임을 밝혀 광해를 죽이는 것이다. 꿩 먹고, 알 먹고”라며 미소 지었다.

하지만 일이 허균의 생각대로 순탄하게 진행될 지는 아직 모르는 일이다. 광해는 “나는 내 손으로 혈육을 도살했다. 이복아우와 공주와 아버지까지 죽게 했다. 그렇게라도 임금이 되고 싶었던 내가 한 짓이다. 하지만 결코 여기까지 오고 싶지는 않았다. 내 손으로 자식을 빼앗은 그 어미만큼은 단죄하고 싶지 않았다”고 망설였다.

이이첨(정웅인 분) 역시 “조작의 냄새가 난다”며 눈치를 세웠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sara326@osen.co.kr

<사진> ‘화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