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3인조' 엠블랙 지오 "5명일 때와 다른 점? 노래를 더 잘한다"


[OSEN=정준화 기자] 그룹 엠블랙 멤버 지오가 "5명일 때보다 노래를 더 잘한다"고 말했다.

지오는 9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개최된 엠블랙 8번째 미니앨범 '미러(Mirror)' 발매를 기념하는 쇼케이스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3인조로 재편한 후 달라진 점을 묻는 질문에 "5명일 때 장점인 것은 노래를 더 잘해졌다는 것이다. 탈퇴한 두 멤버보다 우리가 노래를 잘 한다. 그들이 노래를 못한 것은 아니지만, 우리 보다는 못했다는 것이다. 우리보다 춤은 더 잘 췄다.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기존 멤버였던 이준과 천둥이 탈퇴한 후 3인조로 팀을 재편한 엠블랙은 이날 0시 총 8곡이 수록된 새 앨범 '미러'를 공개하며 새 출발을 알렸다.


타이틀곡은 '거울'로 '모나리자', '녹' 등을 작업한 1Take와 엠블랙이 함께 호흡을 맞춘 곡. 멜로디 라인을 강조한 미디엄 템포의 댄스 장르다. 이 밖에도 지오, 레트로펑키가 공동 작업한 펑키한 리듬의 '아이 노우 유 원트 미(I know U want me)' 승호의 고뇌와 성숙함을 담고 있는 피아노 연주를 들을 수 있는 'Resurrection'  등이 담겼다.


엠블랙의 로고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인을 강조한 삼각형은 엠블랙의 완전체를 뜻하고 있으며, 엠블랙의 이름 B에 3자를 강조해 3인조로 새로이 출발하는 엠블랙의 상징이기도 하다.


한편, 엠블랙은 이날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에게 첫무대을 보인 후 방송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joonamana@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