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마녀사냥' 엠블랙 지오·미르, 이렇게 솔직해도 괜.찮.아.요?



[OSEN=정소영 기자] “연애 경험 통틀어 20회 정도”, “바람난 전 여자친구와 아직도 연락 중”, “결혼 전 속궁합 확인은 필수”. 모두 현직 아이돌로 활동 중인 엠블랙 지오와 미르의 발언들이다. 두 사람은 아이돌의 신분을 벗어던지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역대급 솔직함을 뽐내며 바람직한 ‘마녀사냥’ 촬영 태도를 보였다.

최근 멤버 2명의 계약 만료로 3인조로 컴백한 엠블랙 지오와 미르는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 96회에 게스트로 출연해 MC들의 짓궂은 질문에도 거침없는 답변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방송 초반 미르는 “지난 방송에 누나 고은아가 출연해 미르의 연애를 정리해줬다고 말했다”라는 MC의 말에 “자기나 좀 잘하지”라고 말하며 대담한 토크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그는 “친구와 바람난 전 여자친구와 아직도 연락 중이다”라며 “심지어 나중에는 그 친구가 커플링을 골라달라고 하더라”라고 황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아이돌이 단순한 연애 경험이 아닌 기구한 연애사를 고백하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기에 그의 발언은 아찔함과 솔직함을 오가며 색다를 재미를 선사했다.

반면 지오는 “결혼 전 속궁합을 확인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신동엽의 갑작스런 질문에 눈을 파르르 떨고, 코를 만지작거리는 등 잔뜩 당황했음을 드러냈다. 이 때까지는 아이돌이라는 위치와 그래도 성인이라는 생각이 충돌하며 머릿속에서 고민이 많은 듯 보였다.

하지만 그는 “사석에서는 19금 얘기 잘한다. 내 롤모델이다”라는 미르의 증언처럼 방송이 진행될수록 19금 토크에 진가를 발휘했다. 특히 지오는 “아이돌은 콘돔이 필요할 때 어떻게 하냐”는 돌직구 질문에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주변 사람들이나 매니저한테 부탁한다고 하더라”라며 센스있게 돌려 말했다. 이에 유세윤은 또한 “이제 방법을 찾았구나”라며 그에게 음흉한 눈빛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질세라 미르 또한 친구로부터 잠자리 제안을 받았다는 사연에 “서로 하고 싶은데 그걸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그러는 건 좀 아닌 것 같다. 하다못해 개구리는 자기가 개구리인지도 모르지만 본능에는 충실히 한다"는 서슴없는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늘 청순하고 순수한 듯 미소 짓는 무대 위 아이돌로서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솔직함이었다. 이쯤 되니 회사나 팬들의 눈치 따위는 보지 않는 듯한 두 사람에 대한 걱정이 앞설 정도였다.

하지만 다행히도 방송 후 네티즌들은 “‘마녀사냥’에 나오려면 이 정도는 해야지”라는 반응으로 두 사람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실제로 미르와 지오는 ‘마녀사냥’이라는 19금 프로그램에 걸맞은 에피소드와 가식 없는 입담으로 아이돌이라는 틀에 갇혀 있지 않은 자유분방한 매력을 발산했다. 사실 예쁘고 청순하기만 한 ‘난 아무것도 몰라요’ 콘셉트는 무대에서만으로도 충분하다. 애초에 시청자가 기대하는 바부터가 무대와는 사뭇 다른 ‘마녀사냥’에 출연하려면 이들처럼 솔직할 각오로 임하길 바란다.
 
한편, '마녀사냥'은 냉소적으로 여자들을 파헤치는 본격 여심 토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jsy901104@osen.co.kr

<사진> JTBC 방송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