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규종·양진성, 한중드라마 '28개의 달' 출연 확정



[OSEN=선미경 기자] 그룹 SS501 멤버이자 뮤지컬과 연기를 오가며 다방면으로 활약 중인 김규종이 드라마의 주역으로 나서 실력파 연기자 양진성과 주연 호흡을 맞춘다.

중국과 일본에서 흥행을 기록한 '백년의 신부', '닥터 이방인'을 제작한 (주)아우라미디어는 16일 "(사)문화의창과 함께 제작하는 드라마 '28개의 달'(연출 최형준)의 여자 주인공에 양진성이 캐스팅됐으며, 그 상대역으로는 김규종이 정해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캐스팅이 마무리되어 최근 대본 연습을 마쳤으며 곧 촬영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28개의 달'은 10분 분량, 총 8회 드라마로 제작해 8월 일본, 중국의 온라인 채널을 통해 방송되며 가을에는 한국 공중파 TV를 통해 시청자를 만날 예정인 '멀티 유즈 드라마'다.

결혼을 앞두고 죽음을 당한 월하라는 여인과 그를 영원히 잊지 못하는 강우, 학창시절 풋풋한 사랑을 이어가 결국 결실을 맺는 방송사 PD 성균, 방송인 수진 등의 캐릭터가 등장하며, 각각의 묘하고 아름다운 사랑이 전개되는 형식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이 드라마에서 김규종은 강우 역을, 양진성은 강우의 옛 약혼녀 월하와 월하의 죽음 이후 강우가 사랑에 빠지는 주혜, 2인 1역을 각각 맡았다.

제작사 측은 "1인 2역이라는 쉽지 않은 역할을 할 양진성과 풍부한 감성과 과거의 아픔을 함께 지닌 역할을 맡은 김규종에 대한 기대가 크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풍부한 감정신과 깊은 메시지를 담은 대사 등이 시청자들에게 충분히 전달될 만큼의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로 생각하고 배역을 결정했다"라며 연기자들에 대한 성원을 부탁했다.

고대화, 강수연, 전예지 작가가 공동집필한 '28개의 달'은 28개의 형태와 이름을 가진 달의 모습처럼 어떠한 형태의 사랑도 그 사람에게 만큼은 최고의 사랑이며 우리 모두는 사랑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seon@osen.co.kr

<사진>(주)DO&빨간약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