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재석 측 “4천만원 기부? 회사도 모르는 일” 조용한 선행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회사로 모르게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4천 만원을 기부, 조용한 선행을 실천했다.

22일 유재석 소속사 관계자는 OSEN에 “유재석이 기부한 사실을 몰랐다. 개인적으로 조용히 진행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방송인 유재석 씨가 2015년 6월 2일에 나눔의 집에서 추진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관’ 건립에 2천만 원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복지 지원에 2천만 원을 포함 총 4천만원을 기부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2014년 7월에도 2천만 원을 기부하여 지금까지 총 6천만 원”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 MBC ‘무한도전’을 통해 카레이싱 대회에 출전한 유재석은 완주 상금으로 나눔의 집 기부를 약속했는데, 완주에 실패했음에도 남몰래 후원을 실천한 것. 유재석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올해도 기부를 이어갔다.

이뿐 아니라 유재석은 꾸준히 기부를 했다. 지난해 12월 연탄 금액 기부로 2천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행은 벌써 2년 연속 행해졌다.

kangsj@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