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故한경선, 생전 선행 알려지며 뜨거운 '애도 물결'





[OSEN=김윤지 기자] 배우 한경선이 4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2세.

강남성모병원과 관계자에 따르면 한경선은 가족과 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4일 눈을 감았다.

그의 안타까운 소식은 지난 3일 세간에 알려졌다. 고인은 지난달 19일 MBC 일일드라마 '위대한 조강지처' 드라마 촬영과 회식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몸에 이상을 느끼고 서울 강남성모병원을 찾았다. 수술 없이 회복기를 보내던 중 지난달 30일 다시 쓰러진 뒤 의식을 잃었다. 지난 1일 잠시 의식을 찾았지만 다시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네티즌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그가 생전 선행을 베푼 사실이 추가로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경선은 과거 성형수술 실패로 우울증을 겪고 장애인을 돕는 봉사활동을 시작했으며, 동료배우 김윤경에 따르면 한경선은 평소 사정이 어려운 제작진과 이웃을 도왔다. 또 동네 경로잔치에 참석하는 등 주변을 살뜰히 챙긴 일들도 전해졌다.

고인이 출연 중이던 '위대한 조강지처' 측은 앞서 "경과를 보고 추후에 어떻게 할 것인지를 결정하려고 한다"고 밝혔던 터. 대본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963년생인 한경선은 1989년 KBS 공채 탤런트 10기로 데뷔했다. 이후 KBS '광개토대왕', '루비반지', '뻐꾸기 둥지' 등 수십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빈소는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됐다.

jay@osen.co.kr
<사진> 한경선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