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구G+신G '비정상회담', 다시 '예능깡패' 될까



[OSEN=박현민 기자] 12개국의 비정상 G12 중 무려 절반의 인원교체를 감행한 JTBC '비정상회담'이 과거 전성기를 다시 한 번 되찾아 '예능깡패' 수식어를 회복할 수 있을까.

지난 6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은 구G 6인과 신G 6인의 첫 번째 만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롭게 추가된 브라질, 노르웨이, 그리스, 폴란드, 이집트, 일본의 멤버들은 각자의 매력을 어필하며 MC 및 구G, 그리고 시청자 눈길을 사로잡았다.

새 멤버인 카를로스 고리토(브라질), 니콜라이 욘센(노르웨이), 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그리스), 프셰므스와브 크롬피에츠(폴란드), 새미(이집트), 나카모토 유타(일본)의 의욕적인 등장은 노련한 구G도 일순 긴장케 만들었다.

특히 멤버 개개인의 역량에 초점이 모아진 1대1 전개는 인상적이었다. 어릴적 축구를 했다는 유타의 말에 자신과 동일시했던 알베르토는 즉석에서 축구 기술대결을 펼쳤으나 주도권을 내주었다.

'비정상회담'의 공식 팔씨름왕 기욤도 마찬가지. 기욤은 안드레아스의 도전에 여유를 내비쳤으나, 결국 팔씨름 대결에서 완패했다. 이후 샘 오취리, 성시경, 그리고 전현무 유세윤 연합까지도 차례로 안드레아스 팔씨름 공략에 나섰으나 모두 실패했다.

끼가 넘치는 샘 역시도, 아크로바티와 비보잉을 취미로 앞세운 프셰므스와브와의 대결에선 '이게 아닌데'라며 고개를 기울일 수 밖에 없었다. 물론 본격적인 토론에 돌입해서도 이들의 역량은 더욱 빛이났다.

한국 대표로 나선 제국의아이들 황광희가 '우리나라가 살기 나쁜 나라라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를 안건으로 내세우자 토론은 즉각적으로 불이 붙었다. 가장 인상을 남겼던 것은 브라질의 카를로스와 이집트의 새미였다.

새미와 격한 논쟁을 주고 받던 카를로스는 '쌈바 논객'이란 새로운 수식어를 만들어내며 단연 이날의 '비정상회담'이 만들어 낸 새로운 캐릭터로 급부상했다. 모든 주장을 굽히지 않던 새미는 모든 이야기를 "카타르가 좋다"로 귀결, 결국 기승전카타르라는 이전에 없던 독특한 콘셉트의 비정상을 내비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케미는 보는 이에게 웃음을 절로 자아내게 만들었다.

회가 거듭하며 자연스럽게 사그라진 관심, 각종 논란에 휘말리며 예전같지 않던 인기 등의 문제를 안고 있던 '비정상회담'이 이들 6명의 신G의 합류로 더욱 매력적인 완전체로 거듭난 G12으로 '예능 깡패'라 불리던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gato@osen.co.kr
<사진> '비정상회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