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검사', 그래도 주상욱이 살렸다..연기+매력[종영②]



[OSEN=이지영 기자] '복면검사'가 주인공의 복수, 사랑의 성공을 그려내며 ‘해피엔딩’의 결말을 맞았다.

9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복면검사’ 마지막회는 그 동안 복면남과 검사의 이중 생활을 했던 대철(주상욱)이 자신의 비밀을 만천하에 밝히고, 악의 세력 상택(전광렬) 무리를 소탕하면서 복수에 성공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아울러 친구이자, 동료였던 민희(김선아)와도 사랑의 결실믈 맺었다.

상택은 민희를 볼모로 대철에게 복면남임을 밝히는 영상을 찍게 한다. 이어 그는 자신의 비리를 밝힐 경우 이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했다. 대철은 복수냐, 자신의 신분 노출이냐를 두고 고민하다 결국 자신이 직접 방송에다 진실을 밝히고 복수를 시작한다.

대철은 자신의 친모 지숙(정애리)을 체포하고, 이어 상택도 잡으려 한다. 경찰들과의 대치 속에 상택은 민희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부하가 쏜 총에 맞아 죽음을 맞았고, 대철은 그동안 폭행죄를 시인하며 자수했다. 2년 뒤 대철은 변호사 사무실의 사무장으로 살면서 복면을 쓰고 레슬링을 했다. 그리고 민희에게도 프로포즈를 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복면검사는 검사로 살면서 법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에는 복면을 쓰고 주먹으로 해결하는 대철의 이야기를 그렸다. 독특한 소재와 설정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흥미를 끌었다. 특히 주상욱의 연기가 대철의 캐릭터를 십분 살리며 드라마의 재미를 이끈 주요 요소가 됐다.

대철은 아버지와 어머니를 잃은 슬픔을 지닌 캐릭터이면서도 겉으로는 넉살좋은 캐릭터였고, 주상욱은 이중적인 모습을 지닌 이 캐릭터를 자신의 몸에 꼭 맞게 연기해 냈다. 거기에 주상욱의 매력이 더해지며 극 전체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복면검사’는 주상욱의 드라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주상욱의 연기가 빛을 발한 작품이었다. 진지한 역할도, 코믹스러운 역할도 잘 어울리는 주상욱. 그의 다음 행보가 기대가 된다.

bonbon@osen.co.kr
<사진> ‘복면검사’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