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여자를 울려’ 무서운 하희라, 이쯤되면 인교진은 천사



[OSEN=표재민 기자] 배우 하희라가 ‘여자를 울려’를 통해 시청자들의 미움을 사겠다고 작정했다. 남편을 잃고 아들이 유약한 여자에게 무서울 것은 없었다. 피도 눈물도 없는 역대급 악녀 연기로 안방극장을 소름 돋게 하고 있다.

하희라는 현재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 악밖에 남지 않은 나은수를 연기하고 있다. 은수는 남편을 잃은 후 아들까지 아프게 되자 세상에 자신 밖에 없다는 생각에 독을 품게 됐다. 더욱이 남편의 죽음(물론 살아 있지만)에 그동안 믿었던 강진명(오대규 분)의 방조가 큰 역할을 했다는 생각에 진명 가족들에게 복수를 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26회는 ‘여자를 울려’의 큰 전환점이 됐다. 바로 은수로 인해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기 때문.

일단 겉으로는 순한 양인 듯 보이나 철두철미한 계략으로 사람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 또한 정덕인(김정은 분)을 부추겨 덕인의 아들 죽음에 강진우(송창의 분)의 아들이 결정적인 잘못을 저질렀다는 것을 만천하에 공개했다. 진우와 진명을 강태환(이순재 분) 눈밖에 나게 만들어 집안을 집어삼키려고 차근차근 악행을 펼쳤다.

태환이 은수의 무서운 면모를 눈치채기 시작했지만 은수는 아랑곳 하지 않고 뻔뻔한 눈물 연기로 모략을 이어갔다. 덕인이 모든 진실을 알게 된 것에 대해 진우를 걱정해 벌인 일이라고 무마한 것.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눈물 연기를 펼치고, 뻔뻔한 거짓말을 이어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여자를 울려’는 초반 덕인의 남편인 황경철(인교진 분)의 천인공노할 불륜과 덕인에 대한 언어 폭력이 공분을 샀다. 경철은 이 드라마에서 시청자들의 욕을 먹는 ‘욕받이’였는데 돌이켜보면 은수에 비해서는 천사 같은 인물이었다. 경철이 꾸미는 계략은 눈에 뻔히 보였고, 덕인과 진우가 극복할 수 있는 악행이었다. 허나 남편을 잃고 아들이 아파 더 이상 잃을 게 없는 은수의 억하심정에서 비롯된 악녀 행각은 도무지 당할 재간이 없다.

하희라는 이 드라마에서 독기와 이 같은 악행을 수행할 수 있는 똑똑한 계략을 갖춘 ‘악녀 끝판왕’을 연기하고 있다. 아직까지 은수를 막아설 자가 없을 정도로 무시무시한 면모를 뽐내는 중. 하희라가 연기하는 은수가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는데 있어서 선한 얼굴로 독한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쏟아내는 하희라의 연기가 한 몫을 하고 있다. 하희라는 이 드라마를 통해 선과 악을 동시에 갖고 있는 얼굴로 시청자들을 기함하게 하고 있다. ‘여자를 울려’가 자극적이고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데 하희라의 열연이 큰 역할을 한다.

한편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jmpyo@osen.co.kr

<사진> ‘여자를 울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