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여자를울려' 하희라, 독설도 우아한 지독한 악녀인가



[OSEN=선미경 기자] 하희라가 '여자를 울려'의 공식 악녀가 됐다. 진심을 속이고 착한 여자 코스프레를 하던 모습은 단숨에 벗어버리고 본격적으로 악녀 역할을 실감나게 연기해가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면서도 일찍 죽은 남편과 아픈 아들을 홀로 키운 어머니의 마음으로 뭉클함까지 주는 기묘한 캐릭터였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 박상훈) 28회에서는 강태환(이순재 분)이 나은수(하희라 분)를 내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환은 은수에게 정덕인(김정은 분)을 만나 강진우(송창의 분)의 외국행을 막아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은수는 덕인에게 돈 봉투를 주며 독설을 쏟아냈고, 진우의 외국행을 부추기는 꼴이 됐다. 특히 은수는 덕인이 돈을 받지 않자 그녀의 어머니인 화순(김해숙 분)을 찾아가서 돈을 건네며 덕인을 위한 거라고 말하는 이중적인 모습이었다.

비서를 통해 은수에 대한 사실을 알게 된 태환은 결국 은수와 강진명(오대규 분) 등과의 관계를 거론하면서 그녀를 내치려고 했다. 이에 은수의 아들 강현서(천둥 분)는 자신을 봐서라도 어머니를 봐달라고 했지만, 태환의 뜻은 완강했다.

결국 은수는 진한이 죽고 현서를 낳으라며 자신을 설득한 태환의 행동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그동안 태환과 민정숙(서우림 분)을 어떻게 모셨는지, 아픈 아들 걱정 때문에 이런 일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으면서 눈물을 흘렸다. 결국 진명이 태환과 은수의 대립을 막기 위해 나서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은수는 겉으로 보면 아픈 사연을 가진 애처로운 여자다. 남편이 죽고 홀로 아픈 아들을 돌보면서 외롭고 위태롭게 살아왔다. 그렇기에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사람의 마음을 조종하거나 진실을 은폐하는 모습도 보이는 인물. 우아하고 고상한 분위기에 악녀의 진심을 숨기고 있다.

사실 은수를 완벽하게 나쁜 캐릭터로만 볼 수는 없다. 은수의 드라마적 상황을 고려해보면 이해받는 부분도 있다. 특히 더 은수가 시청자들에게 '욕받이' 역할을 하는 이유는 하희라의 실감나는 연기 덕분이다. 그동안 우아하고 착한 여자주인공 역할을 주로 맡아왔던 하희라이기에 이중적인 은수 캐릭터가 낯설 수 있다. 하지만 실감나는 연기 덕분에 하희라가 그리는 은수가 더 얄미우면서도 무섭고, 또 때로는 애처롭게 이해가 되는 캐릭터로 표현된 것이다. 그만큼 하희라의 악역 연기에 후한 점수를 줘도 될 것으로 보인다.

독설마저 우아하고 고상하게, 이중적인 속내마저 독하면서도 애처롭게 표현하고 있는 하희라표 악역 나은수. 그녀가 앞으로 또 어떤 연기로 시청자를 놀라게 할지 기대를 모은다.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린 드라마다.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