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너사시' 윤균상·하지원, 균열 보인다..이진욱 기회 오나? [종합]



[OSEN=정유진 기자] '너를 사랑한 시간' 윤균상이 하지원의 부모 앞에 무릎을 꿇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부모님의 반대 외에도 헤쳐나가야할 문제가 많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극본 창작집단 가일 연출 조수원 이하 '너사시')에서는 하나(하지원 분)의 부모님 앞에 무릎을 꿇는 서후(윤균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후는 하나의 집으로 무작정 찾아와 무릎을 꿇었다. 하나와 원이 잠깐 밖에 나가 있는 사이 벌어진 일이었다. 그 사이 원은 하나에게 자신을 지켜줬던 호루라기를 선물했다.

앞서 하나는 자신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서후의 일방적인 행동에 화를 냈던 상황. 서로를 향한 감정이 여전히 남아있는 두 사람은 균열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연애를 계속해나갔다.

그 사이 원의 가슴앓이는 계속됐다. 그는 "어떻게 그렇게 쉽게 잊느냐"는 미향(진경 분)의 말에 "쉬워 보이느냐? 노력하는 거다"라고 마음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너사시'는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오하나(하지원 분)와 최원(이진욱 분)이 겪는 아슬아슬한 감정들과 성장통을 다루는 로맨틱 코미디다. 대만드라마 '연애의 조건'(아가능불회애니)를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된다.

eujenej@osen.co.kr

<사진> '너사시'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