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주인공 잡아먹은 악녀 하희라, MBC 막장극 전통?



[OSEN=표재민 기자] ‘여자를 울려’ 하희라가 주인공인 김정은의 존재감을 잡아먹으며 MBC 막장 드라마의 변하지 않은 전통을 이어가게 됐다. 바로 악녀가 주인공보다 높은 관심을 받는 특성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는 것.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린 드라마로 출발했다.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바로 정덕인(김정은 분)인데, 중반 이후 재벌가 집안의 비밀이 부각되고 있다. 바로 재벌가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기적인 욕심을 뿜어대고 있는 나은수(하희라 분)의 이야기가 극의 전면에 드러나고 있다.

은수는 그야말로 죽지 않는 악녀로 그려지고 있다. 천사 같은 얼굴로 강태환(이순재 분) 가족을 휘어감다가 진실이 공개된 후에는 뻔뻔하게 버티며 극의 긴장감을 유발하고 있다. 태환의 둘째 아들 강진명(오대규 분)을 협박하고, 죽은 줄 알았던 남편 강진한(최종환 분)이 살아 돌아오자 집안에서 나갈 수 없다고 아등바등 버티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집안 사람들을 상대로 섬뜩한 협박을 하는 것은 당연하고, 온갖 계략과 술수로 가족들을 압박하고 있다.

덕분에 덕인과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을 하는 강진우(송창의 분)의 이야기는 뒤로 밀린 모양새다. 아무리 중반부에는 갈등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해도 ‘여자를 울려’는 악녀 은수의 분통 터지는 악행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다보니 이야기가 쏠려도 너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종영을 앞두고 급하고 허술하게 진우와 덕인의 이야기를 마무리 지을 것임이 자명해 더욱 안타까울 뿐이다.




덕인과 진우의 이야기는 양념처럼 그려지고, 은수와 태환 가족의 갈등에 집중하다 보니 드라마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이 드라마의 제목이 ‘여자를 울려’가 아니라 ‘하희라를 울려’가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돌고 있다. 그러다보니 덕인과 진우의 사랑을 보길 원하는 시청자들의 원성이 자자한 상황이다.

이 같은 주인공을 잡아먹는 악녀의 이야기는 MBC 막장 드라마들의 공통적인 특성. 올해 초 욕을 한 바가지로 먹었던 임성한 작가의 ‘압구정백야’는 백옥담이 그랬다. 지난 해 연말 대상을 거머쥔 이유리는 ‘왔다 장보리’에서 주인공보다 더 주목받는 악녀를 표현했다.

극성이 강하다보니 악녀의 이야기에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고 해도 이 같은 전개가 여러 차례 반복되다 보니 자극적인 상황에만 몰두하는 드라마라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 MBC는 우연인지 필연인지 주부들을 대상으로 하는 드라마마다 악녀의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는 모양새다. 여기서 한 가지 더, MBC가 상반기 드라마 장사가 쏠쏠하지 않았던 것을 감안하면 이유리와 마찬가지로 하희라가 연말 연기대상에서 큰 상을 수상할 가능성도 적지 않아 보인다. / jmpyo@osen.co.kr
<사진> ‘여자를 울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