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승우, "바르셀로나 B팀의 경험, WC서 큰 도움될 것"


[OSEN=파주, 우충원 기자] "바르셀로나 B팀에서의 경험, 월드컵서 큰 도움될 것".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 대표팀은 24일 파주 NFC(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됐다. 이승우, 장결희(이상 FC 바르셀로나) 등이 합류한 대표팀은 오는 8월말 열릴 수원컵 U-17 친선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오는 10월 17일부터 11월 8일까지 칠레에서 열리는 FIFA U-17 월드컵을 위한 전초전.  U-17 대표팀은 10월18일 오전 7시(한국시간) 칠레 코큄보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1차전을 치르며 이어 기니(21일), 잉글랜드(24일)와 각각 조별리그 경기를 갖는다.

지난 2009년 6년만에 참가하는 월드컵으로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활약을 바탕으로 최고 성적을 거두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머리를 분홍색으로 물들이고 훈련에 임한 이승우는 "수원컵은 분명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17세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라고 불리는 팀들이 수원컵에 참가하기 때문에 결과 보다는 어떤 경기력을 선보이는지가 중요하다. 승패에 상관없이 경기력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JS컵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던 그는 "수원컵 보다는 칠레에서 열리는 월드컵이 중요하다. 축구가 어떻게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수원컵에서 좋은 경기력이 나왔다고 해서 우쭐해지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축구의 가장 큰 유망주인 그는 "부담감이라기 보다는 행복한 마음이 크다. 항상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응원을 받아 힘이 된다.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펼치는 계기가 된다"고 말했다.

머리색깔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바꾼 이유는 없다. 해외에서는 미용실에 자주 가지 못하기 때문에 한국에 오면 바꾸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컨디션에 대해서는 "몸 상태는 나쁘지 않다. 바르셀로나 B팀에서 1달정도 훈련을 하며 경험을 했다. 운동량도 굉장히 많았다. 몸 상태는 괜찮다"면서 "분명 후베닐과 B팀은 차이가 크다. 성인 팀에서 뛰면서 나이 많은 형들이랑 뛰니 파워와 스피드가 다르다. 좋은 경험을 해서 개인적으로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이승우는 "프리시즌을 바르셀로나 B팀에서 뛰면서 좋은 선수들이랑 함께 뛰는 경험을 한 것이 정말 중요하다. 23~24세 형들이랑 경쟁을 하면서 발전하게 된 것 같다"면서 "실전 감각은 분명 떨어질 수밖에 없다. 2년정도 경기에 나서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나는 아직 17세 밖에 되지 않는다. 그 이상의 선수 생활을 할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남은 시간 동안 잘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