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케빈, 곧 삼성 합류…육성 프로젝트 돌입


[OSEN=이상학 기자] 삼성이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한 해외파 우완 투수 이케빈(23)이 조만간 팀 합류와 함께 육성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삼성은 지난 24일 열린 2016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2번 전체 11순위로 삼성에 지명됐다. 185cm 89kg의 체격조건을 갖춘 이케빈은 150km 안팎 강속구를 던지는 유망주. 다만 미국에서 야구를 한 재미교포 선수로 여러 물음표가 붙어있었다. 투수로 전향한 지 얼마 안 됐고, 한국 문화 적응력도 관건이었다. 

하지만 강속구 투수에 목마른 삼성은 주저하지 않고 2라운드 첫 번째 순서에 이케빈을 지명했다. 메이저리그 꿈을 뒤로 하고 지난해 한국으로 넘어온 이케빈은 고양 원더스, 연천 미라클 등 독립리그 팀들을 거쳐 최근까지 경성대에서 단체훈련으로 드래프트를 준비했다. 그 결과 상위 지명으로 프로 입성에 성공했다. 

하지만 진정한 성공을 위해서는 이제부터거 진짜 시작이다. 삼성 류중일 감독은 "이케빈은 다른 선수들과 달리 지금 소속팀이 없다. 열흘 후에 팀에 들어올 것이다. 합류하자마자 훈련하기로 스카우트팀에 이야기했다. 이제 수업을 하나하나 시켜야 한다. 상황을 봐야겠지만 일단 BB아크 쪽에 이케빈을 맡길까 생각 중이다"고 밝혔다. 

류중일 감독은 아시안게임에서 함께 코칭스태프를 이룬 윤영환 경성대 감독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이케빈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보고 확인했다고 한다. 류 감독은 "투수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됐다. 대학교 3학년까지 포수를 하다 투수를 했는데 포심보다는 투심이 더 빠르고, 볼을 낮게 던질 줄 안다. 다만 투수로서 경기 경험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케빈의 한국 문화 적응력도 체크했다. 류 감독은 "윤영환 감독에게 물어 보니 미국에서 오래 살았지만 성격이 너무너무 바르다고 한다. 혹시라도 제 멋대로 행동하면 어쩌나 싶었는데 전혀 그런 스타일이 아니라고 하더라. 선수들과 잘 어울리고, 훈련도 열심히 착실하게 한다고 하니 안심이 됐다"고 말했다. 

삼성은 야수진에 비해 투수진의 세대교체가 더딘 편이다. 올해 가끔 선발진에 구멍이 날 때마다 2군에서 불러 올릴 투수가 없어 고민이 컸다. 신인 드래프트에서 건진 최충연·김승현·이케빈 그리고 기존 정인욱·장필준 등 20대 초중반 젊은 투수들이 기대대로 성장해줘야 한다. 

류 감독은 "정인욱은 선발로 키워야 할 투수다. 장필준도 올해는 재활을 하고 던진 만큼 내년에 더 좋아지지 않겠나. 김승현·이케빈도 시간이 어느 정도 걸릴 테지만 이 선수들이 커줘야 한다. 그래야 마운드가 살아날 수 있다. 안 크면 우리팀 망한다"고 강조했다. 과연 이케빈이 삼성 마운드 세대교체의 중심으로 육성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