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백성현, 청군과 연전연패속 매국노 가려내기 시작



[OSEN=박판석 기자] '화정' 백성현이 청나라와의 전쟁에서 연전연패하는 와중에 나라를 팔아먹은 조선의 신하들을 용서치 않겠다고 선언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정'에서는 소현세자(백성현 분)가 연전연패하는 조선군을 보며 배신한 정황을 보이는 간신배들을 가려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현세자는 연전연패하는 조선군의 소식을 들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소현세자는 "김자점(조민기 분)은 어째서 청군이 국경을 넘는 것을 알리지 않았나"라며 "나라를 내준 강주선(조성하) 대감도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이 나라를 쳐들어 온것은 청나라지만 나라를 팔아먹어 이렇게 만든 것은 몇몇 간신배들이다"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ps2014@osen.co.kr

<사진> '화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