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용팔이’ 김태희, 붕대 감고 한신병원 돌아왔다 ‘독기 활활’ [종합]



[OSEN=표재민 기자] ‘용팔이’ 김태희가 독기를 품고 한신병원에 돌아오면서 본격적인 상속 전쟁이 시작됐다.

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10회는 김태현(주원 분)이 불법 왕진으로 인해 경찰에 체포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경찰서에 끌려온 태현은 환자의 비밀을 숨기는 것은 의사의 의무라고 말하며 진술을 거부했다.

이 가운데 태현은 위기를 벗었다. 바로 태현이 그동안 불법 왕진을 하면서 도왔던 인물 중에 뒷배를 봐줄 사람이 있었기 때문. 태현은 병원으로 돌아왔고 여진을 맞닥뜨리게 됐다.

이날 여진은 아버지가 자신에게 남긴 유언을 알게 됐다. 여진은 수간호사(김미경 분)를 통해 자신이 그동안 오해했던 사실을 알게 됐다. 아버지가 자신을 사랑했고, 오빠인 한도준(조현재 분)이 병원을 집어삼키기 위해 했던 극악무도한 일들을 모두 접하게 됐다. 여진은 오열했다. 특히 수간호사는 여진에게 아버지의 유언을 전했다. 유언을 접한 여진은 독기를 품었고, 본격적인 상속 전쟁에 뛰어들고 오빠 도준과 대립각을 세울 것임을 예고했다.

그리고 여진은 붕대를 감은 채 다시 돌아와, 태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미 태현은 동생을 살리기 위해 여진에게 거짓말을 하며 이별을 고한 상태. 태현을 오해하고 있는 가운데 여진이 병원에 돌아오며 두 사람의 관계 변화도 지켜볼 재미가 생겼다.

'용팔이'는 장소와 고객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치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 jmpyo@osen.co.kr
<사진> ‘용팔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