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에프엑스 엠버, 데뷔 6주년 소감 "우리 더 강해질 것"



[OSEN=박소영 기자] 에프엑스가 데뷔 6주년을 맞은 가운데 멤버 엠버가 뭉클한 속내를 밝혔다.

엠버는 5일 트위터에 "7년 전, 제 꿈을 좇아 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사람들은 제가 미쳤다고 했다. 그들이 제게 안 좋은 이야기를 많이 했지만 바로 여러분들, 팬들이 그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 줬다. 여러분들은 제가 해낼 수 있을 거라 생각지 못했던 것들을 이룰 수 있게 했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그는 "팬 여러분들이 없었다면 에프엑스는 아무 것도 아닐 거다! 정말 감사합니다. 에프엑스는 그 어느 때보다 더 굉장해질 거다. 우리 팀은 강하게 '빵!' 하고 돌아올 거다. 에프엑스의 여섯 번째 생일 축하합니다!"는 메시지로 감격했다.

2009년 '라차타'를 들고 데뷔한 에프엑스는 최근 설리의 탈퇴로 4인조가 됐다. '핫 서머', '피노키오', '일렉트릭 쇼크', '첫 사랑니', '레드 라이트' 등 내는 곡마다 히트시킨 이들은 4인조로 컴백을 앞두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