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용팔이' 주원, 결국 김태희와 혼인신고 성공



[OSEN=박진영 기자] ‘용팔이’ 주원이 결국 혼인신고를 했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12회에서 고사장(장광 분)은 한여진(김태희 분)이 살아있음을 알게 됐다.


고사장은 마지막 왕진을 나선 김태현(주원 분)을 주시하고 있다가 한도준(조현재 분)의 계획을 듣고 난 뒤 수하에게 김태현을 죽이라고 했다.


목숨이 위태로워진 김태현을 위기에서 구한 건 아이러니 하게도 그를 잡으러 온 이형사(유승목 분)이었다. 김태현은 자신 대신에 부상을 당한 이형사를 구하고는 무사히 도망쳤다.


하지만 김태현은 혼인신고를 하러 간 구청에서 형사에게 붙잡혔고, 이형사는 고민 끝에 김태현이 혼인신고를 할 수 있게 했다.


‘용팔이’는 장소와 고객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치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neat24@osen.co.kr
<사진> ‘용팔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