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폰’ 배성우 “2연속 살인자 연기, 전혀 달라서 어려움 없었다”



[OSEN=표재민 기자] ‘더 폰’ 배성우가 연속해서 살인자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해 어려움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14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더 폰’ 제작보고회에서 ‘오피스’에 이어 또 다시 살인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해 “살인 동기와 감정이 너무 다르다. 전혀 다른 인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성우는 “연기를 할 때도 다르게 해야겠다고 생각한 게 아니라 인물과 이야기가 달라서 또 살인자를 연기한다는 것에 대해 걱정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피스’가 세상 속에서 내려놓은 희망도 없는 모습이었다면, ‘더 폰’은 살아가기 위해서 행동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 폰'은 아내가 살해당했던 1년 전 그날로부터 걸려온 한 통의 전화로, 아내를 살릴 수 있는 단 하루의 기회를 얻게 된 한 남자의 시공간을 초월한 사투를 그린 액션 스릴러. 배우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 노정의 등이 출연하며, 다음 달 22일 개봉한다. / jmpyo@osen.co.kr
<사진> 정송이 기자 ouxou@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