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황정음, ‘킬미힐미’ 이어 2연타 터뜨릴까 [종합]



[OSEN=표재민 기자] ‘킬미힐미’ 흥행 남매였던 박서준과 황정음이 6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이들은 ‘그녀는 예뻤다’에서 로맨스 연기를 펼칠 예정. ‘킬미힐미’ 대박을 터뜨렸던 두 배우가 ‘그녀는 예뻤다’ 흥행까지 책임질 수 있을까.


14일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제작발표회는 정대윤 PD, 박서준, 황정음, 최시원, 고준희가 참석했다. 이 드라마는 첫사랑의 아이콘에서 '찌질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 분)과 뚱보 찌질남에서 '완벽남'으로 정변한 성준(박서준 분)의 숨은 첫사랑 찾기에 ‘절친’ 하리(고준희 분)와 넉살끝판 동료 신혁(최시원 분)이 가세하면서 벌어지는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의 중심을 잡는 배우는 박서준과 황정음. 이들은 ‘킬미힐미’에서 쌍둥이 남매 연기를 하며 드라마의 흥행을 이끈 바 있다. 정대윤 PD는 이 작품에 대해 “작은 거짓말로 얽힌 네 명의 남녀가 서로 사랑하고 성장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로맨틱 코미디”라고 소개했다.


사실 이 드라마는 남매 호흡을 맞췄던 박서준과 황정음이 로맨스 연기를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관심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의 호흡은 이미 한 차례 증명한 바 있다. 이들은 ‘킬미힐미’에서 남매인 듯 연인 같은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황정음은 “최근에 ‘킬미힐미’ 속 서준이의 모습을 다시 봤다. 지금의 서준이와 전혀 다르다.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박서준 역시 “황정음 씨와 내 모습을 보면 전작이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로 편안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단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두 배우의 티격태격하면서 만들어가는 로맨스 조합이 상당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황정음은 극중에서 못생긴 인물을 연기하는데 제대로 망가질 계획. 그는 “나는 드라마에서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없다. 그런데 이번 작품에서는 조금 우울하더라. 이렇게까지 망가져도 되나 싶었다”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이걸 귀엽고 예쁘게 봐주실 수 있나 걱정했다. 너무 못 생겨서 채널을 돌릴까 걱정됐다.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됐다. 감독님께 안 되겠다고 말했다”라고 걱정했다. 이어 그는 “편집본을 보고 싶다고 했다. 봤는데 감독님이 예쁘게 만들어주셔서 걱정을 덜었다. 지금은 아니지만 원래 예뻐서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 / jmpyo@osen.co.kr
<사진> 백승철 기자 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