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애인’ 김현주, 기억 잃고 4년만에 지진희와 재회 [종합]


[OSEN=박진영 기자] ‘애인있어요’ 기억을 잃은 김현주가 4년 뒤 지진희와 재회했다.


20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 10회에서 기억을 잃고 독고용기로 새 삶을 살기 시작한 도해강(김현주 분)의 4년 후 모습이 그려졌다.


해강의 주변 인물들은 모두 그녀가 죽었다고 믿었다. 하지만 해강은 백석(이규한분)의 도움으로 새 삶을 살고 있었다. 예전의 냉기는 온데간데 없이 약자를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하던 해강은 매일 밤 죽은 딸과 전 남편 진언(지진희 분)의 꿈을 꾸며 괴로운 밤을 보냈다.


백석은 이런 해강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그리고 해강을 향해 한결 같은 사랑을 표현했다. 그런 가운데 진언이 유학을 마치고 귀국을 했다. 함께 갔던 설리(박한별 분)는 아직 돌아오지 않은 상태.


진언과 해강은 공항과 홍대 등지에서 우연히 마주칠 뻔 했지만, 쉽게 만나지는 못했다. 하지만 반항기 가득한 동생 백지(서지희 분)가 진언의 지갑을 훔치면서 해강과 진언이 얽힐 전개를 예고했다.


그리고 이날 방송 말미 해강은 스쿠터를 타고 가다 진언과 부딪히고 말았다. 이 때문에 진언의 스노우볼이 해강 앞으로 굴러갔고, 익숙한 음악에 해강은 잠시 깊은 생각에 빠졌다. 이 음악은 죽은 딸 은솔이 좋아하던 것이었다. 천천히 일어난 해강은 진언을 마주봤고, 진언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4년만에 재회를 했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동화 같은 사랑과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 인생 리셋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parkjy@osen.co.kr


[사진] ‘애인있어요’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