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최현석, 첫 지상파 MC 도전도 ‘허세, 성공적’일까



[OSEN=정소영 기자] 과장한 몸짓과 자신감 넘치는 화법으로 일명 ‘허셰프(허세+셰프)’라는 별명을 얻은 최현석이 MC에 도전한다. 그간 뛰어난 요리 실력과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인 바 있는 그가 MC로서도 합격점을 받을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현석은 오는 29일 방송되는 SBS 추석 특집 프로그램 ‘어머니가 누구니’에서 전현무와 함께 MC로 활약할 예정이다. ‘어머니가 누구니’는 추석을 맞아 어머니 혹은 아내의 정이 가득 담긴 집밥 레시피를 자식 혹은 남편들이 전수받아 직접 요리해보는 경연 프로그램으로 추성훈, 김보성, 이혜정, 이지현, 후지타 사유리, 로이킴이 합류했다.

그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O'live ‘한식대첩’, SBS plus ‘셰프끼리’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 예능인 못지않은 예능감을 뽐냈던 최현석이지만, 본격적인 MC로서의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이번 방송에서도 이제는 그만의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은 ‘공중에서 소금 뿌리기’, ‘앞치마 펄럭이기’ 등과 같은 허세 가득한 포즈를 통해 자신만의 진행 방식을 선보일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이처럼 비단 요리 방송의 일부에서 프로그램의 주체로 영역을 넓히는 셰프테이너(셰프+엔터테이너)는 적지 않다. 대표적으로 백종원은 tvN ‘집밥 백종원’과 SBS ‘백종원의 3대천왕’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프로그램을 론칭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다른 점이 있다면 백종원은 오직 요리 프로그램에 주력하는 반면, 최현석은 카메라 CF, KBS 2TV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등 요리를 넘어서 비교적 다양한 분야에 도전한 바 있다. 이번 ‘어머니가 누구니’ 역시 요리에 기반을 둔 프로그램이지만, 최현석은 셰프로 직접 나서기보다 출연자들의 요리 과정을 지켜보고 평가하는 역할에 가까운 것으로 예상된다.

뛰어난 예능감을 겸비한 셰프로서 출연자들의 요리 과정을 말로 풀어내고, 그 결과를 평가하며 재미를 이끌어내기에 그만한 적임자가 없는 셈. 은근히 독설도 서슴지 않는 최현석이기에 출연자들의 요리를 맛 본 그의 반응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일명 ‘4대천왕’이라고 불릴 정도의 능수능란한 진행 실력을 가진 전현무와는 어떤 호흡을 보여줄 지에 대한 기대도 만만치 않다. 사실 전현무와 최현석은 앞서 tvN ‘수요미식회’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이 방송에서는 서로를 향해 ‘디스’도 서슴지 않으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던 두 사람이 이번 ‘어머님이 누구니’에서는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에 이목이 쏠리는 것.

최현석은 ‘쿡방(COOK+방송)’이 범람하며 셰프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는 가운데에서도, 대중들의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에 29일 베일을 벗는 ‘어머니가 누구니’에서도 이와 같은 활약을 펼치며 MC로서의 자질도 입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