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능력자들' 광희 "'무도' 첫 녹화 앞두고 일주일간 잠을 못 자"



[OSEN=정준화 기자] '능력자들'에 출연한 광희가 "'무도' 멤버가 되고 일주일동안 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광희는 29일 방송된 MBC 추석 예능 파일럿 '능력자들'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방송에는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무도 덕후'가 출연한 가운데 광희가 초대돼 그와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에 앞서 MC들은 덕후에게 "광희가 투입됐을 때 어땠느냐"고 물었고, 그는 "받아들이는데 2달 걸렸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광희는 "무도 멤버 되고 나서 일주일동안 잠을 설쳤다. 불면증을 앓았고, 백현에게 고민 문자 여러차례 했다"고 당시의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이 프로그램은 ‘세상은 넓고 덕후는 많다 - 본격 덕질 장려 프로젝트’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내세웠다. ‘능력자들’은 우리 주변 숨은 능력자들을 찾아 그들의 능력을 공개하고 현대인의 취미생활을 장려하는 구성이다.

한편 이 프로그램은 파일럿으로 편성됐으며, 이후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펴 정규로 편성을 고려할 예정이다./joonamana@osen.co.kr
[사진] '능력자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