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탕웨이-김태용 부부,'동반 레드카펫은 다음 기회에'



[OSEN=부산,박준형 기자] 1일 오후 부산 해운대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 부부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외압 논란, 예산 삭감 등 우여곡절 끝에 축제의 시작을 알린 만큼 제20회 BIFF는 그 어느 때보다 성숙하고, 속이 꽉 찬 영화제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그런 각오에 걸맞게 올해 BIFF는 아시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거장 감독, 배우들의 방문으로 영화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자객 섭은낭'의 허우샤오시엔 감독부터 '바닷마을 다이어리'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지아장커 감독, 가와세 나오미 감독, 왕샤오슈아이 감독 등도 부산을 찾는다.

또한 틸다 스윈튼, 하비 케이틀, 소피 마르소, 셀린 살렛 등의 방문 역시 예정돼 있다. 진백림, 탕웨이, 장첸 등의 중화권 스타들 역시 제20회 BIFF를 찾아 영화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외화 뿐만 아니라 한국 영화들도 알찬 구성을 보이고 있다. 우선 천만 관객을 동원한 '국제시장', '암살', '베테랑' 등이 이번 20회 BIFF에 초청됐다. 개봉 당시 이 영화들을 놓쳤던 관객들은 부산에서, 그것도 주역 배우들의 무대인사와 함께 영화를 즐길 기회를 얻게 됐다. 뿐만 아니라 '돌연변이', '글로리데이' 등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들을 미리 맛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돼있다.

더불어 장률 감독의 '필름시대랑', 김기덕 감독의 '스톱', 정지우 감독의 '4등', 박흥식 감독의 '두 번째 스물', 조성규 감독의 '거꾸로 가까이, 돌아서', 전수일 감독의 '파리의 한국남자' 등 중견 감독들의 작품들도 가득해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제20회 BIFF는 1일부터 부산 해운대 및 영화의 전당 일대에서 개최, 10일까지 이어진다./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