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언프리티2’ 전지윤, 밉상이 되지 않으려면


[OSEN=이소담 인턴기자] 중간에 합류하면 원래 말이 많다. 아이돌그룹에서 멤버를 충원할 때도 그렇고 프로그램 합류도 그렇다. 기존 멤버들이 형성한 팀의 분위기가 이미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어떻게 그들과 잘 융합되느냐가 가장 큰 고민거리일 것이다. 아울러 시청자들에게도 중간에 합류할 자격이 되느냐를 두고 냉철한 검증을 받게 된다.

지난 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는 새 멤버로 걸그룹 포미닛 멤버 전지윤이 합류했다. 기존 멤버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전지윤도 “대화에 낄 수 없다”며 “편견이 너무 심하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역시 이날도 시청자들을 대신해 기존 멤버 길미가 전지윤에게 자기소개로 랩을 요청했다. 합류 후 첫 번째 관문인 것.

‘언프리티 랩스타’에서는 합류로 인한 잡음을 처음 겪는 것이 아니다. 시즌1에서는 제이스가 중간에 합류했다. 합류 전부터 말이 많았다. 왜 하필 제이스냐며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시즌1 MC였던 산이와 같은 소속사 식구기 때문이라는 의혹을 감수하면서 제이스는 ‘언프리티 랩스타’에 발을 들여놓았다. 그 다음 수순은 기존 멤버보다 더 냉정한 평가가 기다리고 있었다. 기존 멤버들보다 얼마나 뛰어나기에 중간에 합류하냐며 지켜보는 사람들 때문이었는지 제이스는 무대 위에서 늘 긴장감을 드러냈다.

그렇다면 전지윤이 중간 합류의 좋은 예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모범 답안은 결국 실력으로 증명하는 길뿐다. 전지윤이 언급한 편견은 아이돌이라는 것에서 온다. 대중이 아이돌그룹 소속 래퍼에 대해 실력이 없고, 가사를 직접 쓰지 않는다고 느낀다. 전지윤이 굴러온 돌로 밉상이 되지 않으려면 가사를 직접 쓰고, 그 가사를 명확하게 전달할 실력을 선보이고, 나아가 한 곡의 노래를 n분의 1이 아닌 자신만의 아우라로 장악하면 된다.

아울러 새 멤버가 겪는 기존 멤버와의 융합은 꼭 넘어야 할 산이다. 역시 ‘언프리티 랩스타2’ 기존 멤버 유빈도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꺾고 프로그램에 잘 녹아들었는데 실력뿐 아니라 현명한 언니 같은 성격도 한몫했다. 등장과 동시에 선입견을 갖고 있던 동료 래퍼들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이다 보니 자신의 ‘포텐’(잠재력)을 터트리기에 충분한 환경이 됐다.

‘언프리티 랩스타2’는 방송 전부터 ‘프리티 언랩스타’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편견에 부딪히며 시작했다. 하지만 유빈과 예지가 스스로 실력을 검증하면서 오히려 수혜자로 떠올랐다. 시청자는 이런 ‘반전’에서 흥미를 느끼고 나아가 통쾌해 한다. 출연자들도 이런 효과를 기대하고 출연을 결심했을 터. 전지윤에게도 역시 시원한 대 역전극을 기대해보는 바다. / besodam@osen.co.kr

[사진] ‘언프리티 랩스타2’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