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애인있어요' 지진희·김현주, 강렬한 재회..박한별 다시 밀려나나 [종합]



[OSEN=정소영 기자] '애인있어요' 지진희와 김현주가 악역인 듯한 인연으로 재회한 가운데, 박한별이 또 다시 밀려날 위기에 처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12회에서는 기억을 잃은 도해강(김현주 분)과 다시 재회하는 진언(지진희 분)과 설리(박한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국에서 귀국한 설리는 결혼 전 인사를 하기 위해 진언의 집을 찾았다. 하지만 진언의 아빠 최만호와 진리(백지원 분)은 설리를 가족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날을 세웠고, 설상가상으로 설리는 민태석(공형진 분)을 향해 도해강의 행방을 묻는 진언의 모습을 목격했다.

결국 분노가 폭발한 설리는 진언에게 "그 여자랑 셋이 사는 것 같다. 어딜가나 그 여자가 따라다닌다"라며 "아직도 못 잊는 거냐. 그럼 왜 이혼했냐. 나를 좀 사랑해달라. 선배가 프로포즈할 때까지 기다릴거다"라며 사랑을 구걸했다.

하지만 진언과 해강의 인연은 다시 시작된 상태. 두 사람은 진언의 지갑을 훔친 해강의 동생으로 경찰서에서 마주했고, 진언을 의심한 설리 또한 멀리서 이 모습을 지켜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결국 설리는 이를 다시 확인하기 위해 해강과 함께 있던 백석(이규한 분)의 사무실을 찾았다.

그는 설리를 향해 "정말 기억을 잃은 거 맞냐. 본인이 독고용기가 아닐 수도 있지 않냐"며 추궁했고, 영문을 모르는 해강은 솔직하게 답했고, 설리는 불편한 의도를 가지고 백석과 도해강을 진언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하필 잠시 집을 나선 도해강은 진언과 다시 마주했고, 도해강은 진언에게 동생이 훔친 돈을 건네며 사과했다. 이에 진언이 돈을 받아들고 뒤돌아서는 순간, 도해강의 휴대폰이 울렸고 그의 벨소리를 들은 진언은 강렬하게 떠오른 예전의 기억에 해강의 손을 붙잡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동화 같은 사랑과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 인생 리셋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애인있어요'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