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엄마' 김석훈, 결국 처가살이 결정..홍수현 '환호'



[OSEN=이지영 기자] 김석훈과 홍수현이 처가살이를 결정했다.

25일 방송된 MBC '엄마'에서는 사기혐의로 잡혀간 강재(이태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령(홍수현)과 영재(김석훈)는 처가로 피신을 한다. 두 사람이 살던 집이 강재의 명의로 돼 있었고, 빨간딱지가 붙었기 때문.

이후 영재는 정애(차화연)에게 "처가살이를 하겠다"고 통보를 하고, 정애는 고민 끝에 허락을 한다. 영재는 이 소식을 세령에게 전했고, 세령은 좋아 어쩔 줄 몰라했다.

'엄마'는 홀로 자식들을 키우며 모든 것을 희생한 엄마가 '효도는 셀프'라면서도 어떻게든 유산은 받겠다는 괘씸한 자식들을 향해 통쾌한 복수전을 펼치는 이야기로 매주 토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 bonbon@osen.co.kr

<사진> '엄마'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