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페이커' 이상혁, 소속팀 SK텔레콤과 재계약


[OSEN=고용준 기자] 이심전심이라고 했던가. 이제 '페이커' 이상혁(19)과 SK텔레콤 LOL팀은 따로 떨어뜨려서 생각하는건 꿈에서나 가능할 것 같다. '페이커' 이상혁이 소속팀 SK텔레콤과 재계약에 성공했다. 해외진줄이 아닌 국내를 택한 이상혁은 2016시즌 SK텔레콤에서 다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15일 e스포츠 업계에 정통한 관계자들은 OSEN에 "SK텔레콤이 이상혁과 2016시즌 계약에 성공했다. 발표만 남겨둔 상황"이라고 밝혔다. 기간과 연봉 등 구체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페이커' 이상혁의 최고의 수준으로 대우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무대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는 수준으로 세계 최고의 선수라는 자존심을 세워주면서 이상혁의 마음을 잡았다.

e스포츠의 마이클 조던으로 불리는 '페이커' 이상혁의 거취문제는 롤드컵 기간 전부터 팬들의 높은 관심사였다. 지난 해부터 큰 손인 중국 시장을 비롯해 다른 지역에서도 종종 영입에 대한 정보가 있었을 정도. 소속팀 SK텔레콤에도 직접 제안을 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나선 팀들도 많았다. 그러나 '페이커' 이상혁은 의리를 지키면서 SK텔레콤과 계속 행보를 같이 했다.

2015 시즌 중에는 '이지훈' 이지훈과 함께 번갈아 출전하기도 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최고의 실력을 뽐내면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롤드컵 우승의 징표인 소환사의 컵에 두 번 입맞춤한 선수가 됐다.
 
11월말 계약 만료 시점을 앞두고 그의 향방을 앞두고 온가지 추측이 난무했지만 이상혁은 프로 데뷔 시절부터 함께 한 SK텔레콤과 신뢰와 의리를 다하면서 2016시즌 역시 함께 하기로 결심했다.

이상혁은 절대 놓치지 않는다라고 방침을 세웠던 SK텔레콤 역시 적극적으로 움직이면서 이상혁의 마음을 잡았다. 재계약 여부에 대해 SK텔레콤 스포츠단에서도 이상혁과 재계약을 인정했다. "KeSPA컵 종료 직후 선수들과 재계약을 진행하려고 했다. 이상혁 선수와 2016시즌도 같이해서 기쁘다. 다른 선수들과도 좋은 결과를 들려드렸으면 한다"며 이상혁과 재계약 성사를 인정했다.

지난 2013년 SK텔레콤 T1 2팀 소속으로 올림푸스 롤챔스 스프링 2013시즌 부터 프로무대에 데뷔한 이상혁은 첫 참가한 대회 3위 입상을 시작으로 눈부신 성장을 거듭했다. '류' 류상욱과 제드 미러전으로 아직도 회자되고 있는 핫식스 롤챔스 서머 2013시즌 우승과 롤드컵 2013시즌 우승 등으로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2014시즌 롤챔스 윈터 우승이나 잠시 주춤했지만 2015시즌 롤챔스 스프링 우승, MSI 준우승, 롤챔스 서머 우승에 롤드컵 세계 첫 2회 우승까지 생애 최고 시즌을 만들어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