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M 측 "윤아, '공조' 출연..韓 첫 스크린 데뷔"



[OSEN=정유진 기자] 소녀시대 윤아가 한국 작품으로는 첫 영화에 출연한다. 현빈 주연의 영화 '공조'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6일 OSEN에 "윤아가 '공조'에 출연한다. 유해진의 처제인 민영 역을 맡는다"며 "윤아가 한국에서는 처음 출연하는 영화로 데뷔작이다"라고 말했다.


'공조'는 남북 최초의 비공식 공조 수사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윤아가 맡은 민영은 극에 활력을 더하는 유쾌한 캐릭터로 윤아와 좋은 싱크로율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공조'는 오는 3월 크랭크인에 들어간다. /eujenej@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