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마비' 소지섭·신민아 조합, 역시 옳았다..유쾌+힐링 로코 탄생[종합]



[OSEN=선미경 기자]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과 신민아의 조합은 역시 옳았다. 망가진 신민아는 여전히 예뻤고, 소지섭은 이번에도 멋있었다.

16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이나정)에서는 강주은(신민아 분)이 미국 출장 후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위기에 처했고, 세계적인 트레이너 김영호(소지섭 분)가 주은을 살려내는 내용이 그려졌다.

주은의 별명은 대구 비너스. 얼짱 여고생으로 모든 남학생들의 동경의 대상이었다. 주은은 담배를 피우는 불량학생을 단속하다가 첫사랑 임우식(정겨운 분)을 처음으로 만났고, 우식은 주은에게 "지금부터 내 첫사랑해라"라고 고백하면서 두 사람은 15년째 연인 관계를 이어왔다.

그러나 15년 후 주은은 얼짱 여고생에서 몸꽝 변호사로 변해 있었다. 우식과는 여전히 연인 사이였지만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했고, 우식은 15주년 기념일에 프러포즈 대신 이별을 선언했다. 주은은 그런 우식에게 실망하고 화가 났다. 우식의 이별 선언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고민에 빠졌다.



영호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였다. 한국으로 돌아오던 비행기에서 응급환자 주은을 구해내면서 인연이 시작됐다. 주은은 다이어트 약과 술, 카페인 섭취 등으로 위기에 처했고, 영호가 응급처치를 하면서 살려낸 것. 영호는 다이어트 때문에 약을 먹은 주은을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걱정했고, 주은은 영호가 살려준 것을 고마워하지만 그의 태도에 당황했다.

이후 주은은 병원을 빠져 나오면서 영호에게 다시 한 번 신세를 졌다. 빗 속에서 우산도 없던 주은을 영호가 우식의 집으로 데려다 준 것. 주은은 우식이 오수진(유인영 분)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절망했다.

'오마비'는 헬스 힐링 로맨틱코미디를 내세워 눈길을 끌고 있다. 평소에도 몸짱으로 소문난 소지섭과 얼짱에서 몸꽝으로 변신한 신민아의 특별한 로맨스가 기대를 모은다. 특히 망가진 신민아의 건강하고 유쾌한 로맨스가 기대를 모은다.

'오마비'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까지 치유하는 내용을 담는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